“넌 내꺼니까 아무도 못 가져” .. 직장인 남자친구 너무 사랑한 ‘여친’이 질투심에 눈멀어 온 몸에 ‘키스 마크’ 도배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