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아들 편하게 보내면 안됩니다"..바다에서 숨진 20대 아들 부모 가슴에 대못 박은 안전요원 문자(+사진)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