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야한 책 봤다"라며 학생에게 체벌 가한 '교사'가 맞이한 '두 가지' 비극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