노쇼의 전설'이라고 불리는 한 대기업 회장의 '충격적인' 정체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