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결혼 1주일 앞둔 ‘예비신랑’이 제가 정성껏 쓴 편지를 ‘찢어’ 화장실에 버렸습니다”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