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저희집 현관문 바로 옆에 '5759'라는 숫자와 자녀 이름이 적혀있었습니다"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