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전자발찌가 너무 답답하다"며 성범죄자가 한강에서 '투신'해 숨졌다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