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손가락 절단 사고’ 속에서 기지를 발휘한 ‘예비’ 간호사가 한 사람을 구했다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