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저희 엄마가 칼에 찔려서 죽어가는데.. 경찰관은 보고 도망갔어요.." 신고받고 왔다가 도망친 경찰관 '충격' 태도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