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민식이 법'은 우리가 아닌 '국회'가 만들었으니 비난 멈춰달라 호소하는 민식이 '부모'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