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박사방'에 가입하려 돈 송금한 MBC 기자가 내놓은 변명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