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불매해도 상관없다”며 일본이 한국 무시하자 나이키 CEO가 직접 대놓고 참교육한 사건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