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회장이라 횡령하기 참 쉽다?"...'대학생' 자녀한테 '회삿돈'으로 무려 '7억'짜리 람보르기니 뽑아준 회장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