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보라색이 된 ‘그곳’은 처음이었어요”…페트병에 ‘소중이’ 낀 남동생을 구하기 위해 누나가 한 일들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