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사생활 논란'에 어젯밤 극단적 선택 소동까지 벌였다는 약쿠르트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