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생각없이 막말하네..."...'위안부' 할머니 '조롱'하며 선 넘어버린 '기리보이'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