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자릿세 7만원’ 바가지 요금 받던 불법 계곡 음식점 결국 철거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