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제가 진상인가요?" 쿠폰 대신 한마리를 더 서비스로 달라고 요구한 손님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