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반포기 상태였는데..."...박지현과 운명에 이끌린 듯 또 만난 김강열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