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엄마 나 숨이 안쉬어져요..”…대구 무더위에 ‘개 목줄’ 채워진 채 결국 처참하게 사망한 38개월 아이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