축제 위해 매년 고래 수백 마리 ‘학살’...‘핏빛’으로 물든 바다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