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제발 살려주세요...."....혼자 살다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중학생 구한 사회복지사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