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나에겐 너무 감당하기 버거웠던 ENFP 언니....만날때마다 기가 다 빨려요"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