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이것 만은 꼭"...임시보호하던 '유기묘' 떠나보내고 오열한 이영지가 남긴 말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