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뭐? ‘영상통화’로 ‘심정지’ 아버지를 살렸다고?”…새벽에 아버지의 생명을 구한 ‘초등학생’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