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칼로 찌르겠다"... 술먹고 응급실에서 의사 폭행, 결국 뇌진탕에 골절까지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