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찰서 참배하던 50대 여성 개에 팔과 다리 물려 병원 이송됐다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