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년부터 배달비 X,000 원? 배보다 배꼽이 더크네" 배달비 여기서 더 오른다고 난리났다.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