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성년자 70명이나 착취했던 최찬욱이 판사를 역사상 가장 분노하게 만든 한마디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