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당시엔 해명할 기회가 없었다"...미르와 입뽀뽀 사건 해명한 고은아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