먼저 청첩장 달라하더니 남친과 합쳐 축의금 '5천원' 내고 도망간 동료가 남긴 말 (사진)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