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벽에 대구로 '의료봉사'하러 간다는 손님 말에 차를 세우고 보인 택시기사의 '반응'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