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5층 아파트 난간에서 20분 매달린 21살 대학생이 떨어지기 전 구경하던 아이들에 마지막으로 '외친말'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