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6.25 전쟁' 참전했지만 지원금 받지 못해 '파지' 주우면서 겨우 하루를 살아가는 참전용사 '89세' 할아버지 (영상)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