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4살 소년이 '성.폭.행' 누명을 쓰고 전기 의자에서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'말' - Newsnack.co.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