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쪽팔림도 같이" 요동치는 배 붙잡고 '고속도로' 한복판으로 뛰쳐나온 아내와 뒤를 지켜주는 남편의 '스윗함' - Newsnack.co.kr